로드 중

구덕

작자미상한국/광복이후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Seoul, 대한민국

물건을 나르거나 보관하는 대나무 바구니이다. 구덕은 대체로 모서리가
완만한 육면체 모양에 위쪽이 터진 형태를 하고 있으며 바닥은 사각형
이다. 아가리 주위에는 넓은 테가 둘려 있다. 그 밑은 넓적하게 쪼갠 대
나무를 엮어 받쳐 등에 지기 편하게 하였다. 구덕은 다양한 용도로 사용
하였는데 그중 물구덕에는 물을 길어올 때 사용하는 그릇인 물허벅을
담아 물배라는 밧줄로 연결하여 등에 지고 운반하는 용도로 사용되었
다. 물구덕을 등에 질 때에는 무지개라는 이름의 등받이를 어깨에 걸쳐
물허벅에서 튀어나온 물이 옷에 스며들지 않도록 하였다. 물구덕 이외
에도 용도에 따라 다양한 명칭의 구덕들이 사용되었다.
주로 가는 대오리를 엮어 만들었으며 용도에 따라 그 크기와 형태도 각
각 다르게 제작되었다. 특히 제주도 지방에서 많이 쓰였는데 대나무로
생활용품을 만들어 쓰기 시작하면서 구덕도 제작되어 사용되었고 일상
생활 전체에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 제목: 구덕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광복이후
  • 위치: Korea
  • 크기: 가로 43 세로 39 높이 25
  • 작품유형: 식/음식기/저장운반/구덕
  • 재료: 나무/대나무

추천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