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국립국악원 무용단 정기공연 ‘전통의 경계를 넘어, 궁중무용의 변주’ 공연사진

나승열(사진작가)2012-11-06

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서울, 대한민국, 대한민국

○ 2012.11.06.∼07. 국립국악원 예악당
‣ 궁중무용의 현대적 해석
정재(궁중무용)를 새롭게 재구성하여, 각각의 작품이 가지는 과거와 현재를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구성함

○ '상혼(象魂)'은 아박무를 변주한 작품이다.
아박무는 일명 동동(動動)이라고 하는데 고려 때 발생된 것으로 작자는 분명치 않다. 이 춤은 목판(木板) 6개를 끈으로 잡아 맨 박(拍)이라는 악기를 들고 쳐서 소리를 내면서 추는 춤으로 목판끼리 부딪쳐서 생겨나는 음색이 특이하다. 중국 송나라 악무에 아박(牙拍)이란 이름이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그 이름을 향악정재로 인용했다. '상혼'은 무대 구도, 몸짓의 반복과 변화에 중점을 두며, 정중동(靜中動), 동중정(動中靜)의 이미지를 큐브라는 이미지 속에 그 성격을 대입하여 구성하고자 했다. 큐브는 사각의 형식에서 변화하지 않지만 내적으로 끊임없이 움직이려는 모습니 초월적 지향점을 지닌 현재 우리의 모습을 닮은 듯하다. 여기에 아박이 가지고 있는 소리의 변주를 시도하여 지금까지와는 다른 궁중무용의 형상화를 제시한다.

○ 안무/이종호
○ 출연/박성호·김태은·김진정·김영애·이도경·임동연·이석준·김진우·이하경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 제목: 국립국악원 무용단 정기공연 ‘전통의 경계를 넘어, 궁중무용의 변주’ 공연사진
  • 제작자: 나승열(사진작가)
  • 제작연도: 2012-11-06

추천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