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명성황후 한글편지

19세기 후반경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서울, 대한민국

명성황후가 여흥민씨(驪興閔氏) 집안의 일원들과 문안인사를 나누거나 집안일에 관련한 조치들을 주고 받은 한글 편지이다. 명성황후의 개인적인 부탁 외에도 왕실의 상황을 엿볼 수 있는 내용이 실려 있어 역사적 의미가 매우 높다.편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글씨 보고 밤사이에 아무 없이 지낸 일 든든하며, 여기는
주상전하[상후(上候)]의 문안도 아주 평안하시고,
동궁(東宮)의 정황[제절(諸節)]도 매우 편안하시니 축수(祝手)하며 나는 한결
같다. 오늘도 담체(痰滯)로 한결같으니 괴롭다. 오늘 일기는 날씨가 맑고 화
창하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 제목: 명성황후 한글편지
  • 제작연도: 19세기 후반경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피지초직

추천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