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문갑(文匣)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Seoul, 대한민국

문서나 문방용품을 보관하는 높이가 낮은 단층의 가구로, 문갑은‘문구갑(文具匣)’의 준말이다. 주로 소나무나 오동
나무로 제작하였으며 알판에 목리가 아름다운 목재를 사용하거나 대나무살, 자개 등을 붙여 장식하였으며, 장석은 은
혈자물쇠나 손잡이 부분 등에 최소한으로 사용되었다. 문갑은 좌식 생활에 적합하게 발달된 가구로 앉은채 사용하기
에 편리한 높이로 되어 있다. 안방과 사랑방에서 모두 사용하였으며 천판 위에 필통, 연적, 수석, 난분 등을 올려놓아
진열대의 구실을 하기도 하였다. 소나무와 느티나무를 사용하여 제작한 쌍문갑이다. 전체적으로 얇은 판재를 이용하
여 만들었으며, 문판이 끼워지게 되는 전면의 두께가 있는 각재 부분에는 다시 얇은 판재를 덧붙여 제작하였다. 다리
부분 전면에는 운문(雲紋) 풍혈이, 후면에는 이를 단순화한 곡선의 풍혈이 있다. 전면에 백동의 화형 장석이 달린 네
개의 문을 두었는데 그 중 왼쪽으로부터 세 번째 문에 은혈자물쇠를 달아 이 문을 열어서 빼내야 다른 문도 빠지게 되
어 있다. 내부의 상부에 손잡이가 달린 세 칸의 서랍을 두어 작은 물건을 수납하기 용이하도록 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 제목: 문갑(文匣)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가로 81 세로 30 높이 36.5
  • 작품유형: 주/생활용품/가전/가구/문갑
  • 재료: 나무

추천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