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박은 6개의 단단한 나무판을 엮어 만들며, 부채처럼 폈다가 오므릴 때 나무판이 부딪히면서 소리 낸다. 관현합주, 정재, 제례악 등의 시작과 끝 또는 장단이 바뀜을 알리는 역할을 한다. 시작할 때는 한번, 끝날 때는 세 번, 장단이 바뀔 때 한 번 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 제목:
  • 제작자: 국립국악원
  • 주제 키워드: 국립국악원,국악기,타악기,한국,한국악기,박,나무
  • 게시자: 국립국악원
  • 권리: 국립국악원

추천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