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비로자나불

미상0751/0800

국립경주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

광명을 뜻하는 비로자나불은 불교의 진리 그 자체를 상징하는 법신불法身佛로서 『화엄경華嚴經』의 주불主佛로 등장한다. 중국과 일본의 불교미술에서는 비로자나불이 머리에 보관을 쓰고 몸에 영락을 걸친 보살형을 띠는데 비해, 우리나라에서는 여래형, 즉 부처의 모습으로 표현된 것이 특징으로, 통일신라 8세기 후반부터 제작되기 시작하였다. 손 모양은 곧추세운 왼손의 검지를 오른손으로 감싸 쥐고 있는데, 이러한 손갖춤을‘지권인智拳印’이라고 한다. 이는 이치와 지혜, 중생과 부처, 미혹함과 깨달음은 본래 하나라는 의미이다. 이 작품은 작고 둥근 얼굴에 눈을 감아 명상에 잠긴 듯한 모습이다. 둥근 육계가 솟은 머리에는 격자무늬로 선새김[線刻]을 하였다. 편단우견偏袒右肩으로 입은 대의大衣 옷자락이 오른쪽 어깨에 살짝 걸쳐졌으며, 가부좌한 다리 밑으로 자연스럽게 흘러내렸다. 소형의 불상임에도 균형잡힌 신체비례, 얼굴과 옷주름의 표현이 자연스럽다. 통일신라 8세기 후반에 만들어진 것으로 생각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비로자나불
  • 제작자: 미상
  • 날짜: 0751/0800
  • 위치: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주시
  • 작품유형: 불교조각
  • 권리: Gyeongju National Museum
  • 재료: 높이 12.0cm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