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사방침(四方枕)

작자미상한국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팔꿈치를 괴고 비스듬히 기대어 앉는 네모진 베개이다. 보료, 장침(長枕), 안석(案席)과 한 틀을 이룬다. 한자 정도 길이의 널조각을 사면으로 짜고 그 위를 다홍색과 남색의 비단으로 싸서 베
갯잇을 만들고 푹신하게 하기 위하여 속에는 솜을 두었다. 머리를 받치는 것이 아니라 비스듬히 누워서 팔꿈치를 괴는데 사용하는데, 장침이 직육면체인 반면 사방침은 정육면체를 이룬다. 각 면의 중앙에는 왕골로 짠 자리가 있으며 가장자리는 청색 모본단을 둘렀다. 자리 위에는 중앙에 칠보문을 놓았고 그것을 중심으
로 네모서리에 비단천을 붙여서 장식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사방침(四方枕)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
  • 위치: Korea
  • 크기: 가로 22 세로 22 높이 22
  • 작품유형: 주/생활용품/가전/침구/침(베개)
  • 재료: 사직/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