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삼국지연의도병풍

19세기 말~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의 내용을 바탕으로 한 그림이다. 《삼국지연의》는 선조 연간에 유입된 이래 민간은 물론 궁중에서도 가장 유행한 연의소설(演義小說)이었다. 국왕들이 《삼국지연의》의 일화를 그린 그림을 자주 어람(御覽)했던 사실이 《열성어제(列聖御製)》에 실린 숙종(肅宗, 1674~1720 재위)과 영조(英祖, 1724~1776 재위)의 시에서 확인되는 점과, 사도세자(思悼世子, 1735~1762)의 명으로 화사(畵師) 김덕성(金德成, 1729~1797)이 제작한 《중국소설회모본(中國小說繪模本)》에 《삼국지연의》의 일화가 수록된 정황은 이를 반영한다. 국립고궁박물관 소장《삼국지연의도》 는 모두 4폭 병풍 형태이며 전반적인 크기도 비슷하다. 병풍마다 불발기창이 있는 것을 볼 때, 장식적인 목적뿐 아니라 실생활을 위한 실용적인 용도로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각 화면의 소재와 도상이 여러 병풍에서 반복적으로 사용된 것을 보면 정형화된 초본(草本)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각 병풍의 화면 배치 순서가 《삼국지연의》 속의 사건 전개 순서와 일치하지는 않는데 훗날에 순서가 뒤바뀌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각 폭의 화면에 지그재그형의 사선 구도가 사용되었다. 산과 암석은 선명한 녹색으로 칠하였으며, 외곽은 파란색 선으로 규정하였다.

제1폭은 ‘장판파에서 조운이 후주(後主)를 구하다(長坂坡趙雲救主)’, 제2폭은 ‘장비가 엄안을 산 채로 사로잡다(張翼德生獲嚴顔)’, 제3폭은 ‘와룡선생이 기이한 계책으로 화살을 빌리다(臥龍用奇計借箭)’, 제4폭은 ‘유비가 손부인과 결혼하다(劉備結婚與孫婦人)’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삼국지연의도병풍
  • 제작연도: 19세기 말~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회화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