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삼존불

미상통일신라 7세기 후반

국립경주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

경주 월지에서는 많은 불상이 출토되었는데, 그 가운데 이와 같은 판불板佛이 10점 출토되어 주목된다. 정확한 용도는 알 수 없으나, 아랫부분에 촉을 단 흔적으로 보아 어딘가 꽂아 두었던 것임을 알 수 있다. 중국과 일본의 판불은 금속판을 틀에 대고 두드려 만든데 반해, 월지 판불은 밀랍蜜蠟을 이용하여 주조鑄造한 것이 특징이다. 이 불상은 중앙의 본존불이 있고 그 좌우에 보살을 배치하였다. 본존은 민머리에 육계가 있으며, 얼굴은 통통하다. 화려한 연꽃받침 위에 결가부좌結跏趺坐하여 설법인說法印의 손갖춤을 하였는데, 석가모니가 최초로 설법을 행할 때 맺었던 손모양인 초전법륜인初轉法輪印이다. 좌우의 보살은 본존을 중심으로 대칭을 이루며 손에 연꽃을 쥐고 있다. 머리를 틀어 위로 묶은 보계는 정면에 꽃모양의 장식이 있는 머리띠로 묶여 정돈하였다. 가슴은 불룩하고 허리는 잘록하여 삼곡三曲 자세가 더욱 두드러진다. 광배는 맞새김으로 여러 무늬를 표현하였다. 뒷면에는 밀랍띠를 가로와 세로로 얽어 넣어 심을 만든 자국이 남아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삼존불
  • 제작자: 미상
  • 제작연도: 통일신라 7세기 후반
  • 위치: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주시 월지
  • 작품유형: 불교조각
  • 권리: Gyeongju National Museum
  • 재료: 높이 27.0cm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