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상궁 한글편지

19세기 후반경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한글편지는 주로 문안인사, 집안일에 관련된 조치 등을 하는 데 쓰였으며, 왕실이든 일반가이든 여성을 중심으로 매우 실용적으로 빈번하게 쓰였다. 상궁의 한글편지는 명성황후를 모시면서 황후의 지시를 받거나 위임받아 민씨일가에 소식을 알리거나 궁궐에 필요한 물품을 요청하기 위해 민영소에게 보낸 것으로, 궁녀들에 의해 대필되었거나 쓰여진 편지이다. 당시 궁궐사정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며, 궁체 흘림체로 쓰여져 있어 연구 자료로 가치가 높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봉서(封書) 받자와 보고
기후(氣候) 태평(泰平)하오신 일 아옵고 든든 축수(祝手)
하오며 어제[작일(昨日)]는 의외로 밖(에 나갈 것을) 생각지 못하
였더니(집에 갔다가) 마침 겨우 만나 보니 반갑
고 든든함을 어떠하다고 이루 형언(形言)하기 어려웠
으나 말씀도 못하고 춘몽(春夢)같이 보니
봉서(封書)로 하는 것과는 매우 달라 너무 반
갑사오나 송석원을 보니 옛날 일[석사(昔事)]을
생각하여 감회(感懷)하옵기 비할 바
를 모르옵니다. 처음[초(初)] 아까 여러 가지[백사(百事)]로(뵙기를) 구하
되 돌아가신 모습[체용(體容)]을 못 뵈옵고 개인적인 일로
안 계시고 황연(晃然)히 빈집이니 생각할수
록 감회하옵고 반가운 중 덧
없이 갑자기[훌(欻)] 막 들어오니 지금까지[우금(于今)] 눈에
선하옵니다. 이제 어느 때나 뵈올지
이제 한해[주년(週年)]가 남았으니 그 사이 인사는
못 올리겠습니다.
어머님과 충경이 못 보고 오니 섭섭 절
통합니다. 잠깐이나 보니 돌아
가신 아버님 뵌 것과 같아 답답하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임금께서 궁밖에 나가셨다가 환궁(還宮)하심에 태평(泰平)이 하오시고 침수(寢睡) 안
녕(安寧)하오시외다. 여막[의막(依幕)]만 보고 집을
볼 것이 있을까 마는 오라버님 곧 뵈옵는가
하였는데 천만에 뵈오니 이루 형언(形言)
하기 어렵사옵니다. 옥 귀걸이와 구슬[당주(璫珠)] 저에게 좀 주옵
소셔.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상궁 한글편지
  • 제작연도: 19세기 후반경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피지초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