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상궁 한글편지

19세기 후반경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한글편지는 주로 문안인사, 집안일에 관련된 조치 등을 하는 데 쓰였으며, 왕실이든 일반가이든 여성을 중심으로 매우 실용적으로 빈번하게 쓰였다. 상궁의 한글편지는 명성황후를 모시면서 황후의 지시를 받거나 위임받아 민씨일가에 소식을 알리거나 궁궐에 필요한 물품을 요청하기 위해 민영소에게 보낸 것으로, 궁녀들에 의해 대필되었거나 쓰여진 편지이다. 당시 궁궐사정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며, 궁체 흘림체로 쓰여져 있어 연구 자료로 가치가 높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봉서(封書) 받자와 보고
기후(氣候) 태평(泰平)하오신 일 알고 든든 축
수(祝手)하며 어머님께서 정황[제절(諸節)]이
편안치 않다[미령(靡寧)]고 하시니 걱정스럽습니다[동동(憧憧)]. 여기는
양전(兩殿) 문안(問安) 안녕(安寧)하오시나
세자마마께서 감기[감환(感患)]로 아침 저녁으로 어머님을 모시
지 못하였고, 서양사(西洋紗) 세필과 서양
목(西洋木) 한 통만 드려 보내 주시고[내자(內資)], 내자시의
장인(匠人)부터 색이 없는[무색(無色)] 것과 떨어진 거
고칠 값을 주겠사오니 (돈이 보내주신지) 여러 달이 되었
으니 오늘로 돈 백냥만 넌지시 비자(婢子)
로 하여 들여보내 주십시오. 또 곳간에서 진
분홍(津粉紅) 옷감으로, 고운 푸른색[취월(翠月)] 옷감으로, 보라색
으로 다홍색 옷감으로 좀 서너 명(名)의 (옷에 쓰일 정도의 옷감을) 색색(色色)
이 주옵소서.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상궁 한글편지
  • 제작연도: 19세기 후반경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피지초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