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상궁 한글편지

19세기 후반경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한글편지는 주로 문안인사, 집안일에 관련된 조치 등을 하는 데 쓰였으며, 왕실이든 일반가이든 여성을 중심으로 매우 실용적으로 빈번하게 쓰였다. 상궁의 한글편지는 명성황후를 모시면서 황후의 지시를 받거나 위임받아 민씨일가에 소식을 알리거나 궁궐에 필요한 물품을 요청하기 위해 민영소에게 보낸 것으로, 궁녀들에 의해 대필되었거나 쓰여진 편지이다. 당시 궁궐사정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며, 궁체 흘림체로 쓰여져 있어 연구 자료로 가치가 높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이전 일을 당하여도 삭막(索莫)하고 무례(無禮)하니
양친(兩親) 일찍 세상을 떠나시어[기세(棄世)] 그러한가 보니
어느 누가 이런 사정(事情)을 알겠습니까? 심란(心亂)하고 쓸쓸
합니다. 남이 없고 형제[동기(同氣)]간도 변변히 많지 않으
며 죽동오라버님은 모든 일에 덧없어 하시니[부운(浮雲)] 오라버님
밖에 누가 있겠습니까?
봉서(封書) 받자와 보고
기후(氣候) 태평(泰平)하오신 문안(問安) 알고 든든 축수(祝手)
합니다. 여기서는
양전(兩殿) 문안(問安) 안녕(安寧)하오시고,
세자마마의 환후(患候)가 조금 낳아 가시니 축수(祝手)
하옵고, 다름이 아니오라 탄신일로 하여 심려(心慮)
되고 날은 점점 임박(臨迫)하옵고 입이 써서
말이 안 나오며, 만사(萬事)가 답답하온 중 차지(次知)가 초조해하고
급해하는[착급(着急)] 모양은 차마 볼 수가 업사오며,
장차 그 날 어찌 얼굴을 들런지 미리
답답하고 오육년 동안 하옵던 터이라 서
운 섭섭하게 지낼 일 괴롭게 느껴지나 어떻게 할
수 없으며 어찌하여 세력 없게[무세(無勢)] 된
일 애달프고 의논하여도 고독히 된 일이(마음에) 겸하여
일어나[겸발(兼發)] 애달프고 답답합니다. 의논도 할 데가
없고 매일 매일로 그 뿐 아니라 겸하여 일어난 일
많사오나 어느 누가 애지중지(愛之重之) 하는 이 없
고 말 한마디 의논할 대가 업어 오늘 일과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상궁 한글편지
  • 제작연도: 19세기 후반경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피지초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