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공철류 가야금산조

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산조는 기악독주곡 형식을 갖춘 음악으로 장구나 북 등 장단반주와 함께 연주된다. 산조 연주는 짧게는 10여분에서 길게는 한 시간 가량으로 자유롭게 할 수 있다.
산조는 초기에 즉흥성을 띤 가락들로 연주되기 시작하였으나 느린데서 빠른데로 옮겨가는 ‘장단 틀’의 형성과 더불어 다양한 조(調)를 갖추어 정형화되면서 산조명인의 음악성이 극대화된다. 가야금산조가 먼저 발달했으며, 대금산조, 거문고산조가 20세기 전반기에 이미 형성되었고, 이후 해금산조, 피리산조, 아쟁산조 등이 잇달아 만들어졌다. 각 악기별 산조에는 다시 각 명인별로 전승된 여러 유파가 존재하며, 20세기 중후반이 산조의 실질적인 전성기에 해당한다. ‘말 없는 판소리가 곧 산조’라고 이를만큼 산조가 성장, 발전하는데 판소리의 음악적 영향은 매우 크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서공철류 가야금산조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