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서학지인 서학지인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관인은 나라를 다스리기 위한 중요한 신표(信標)의 하나로 신분이나 용도에 따라 재질이나 크기 등이 《경국대전經國大典》에 성문화되어 엄격히 규정되었다. 관인은 용도에 따라 크게 네 종류로 나눌 수 있다. 그 중 관청의 이름이 새겨진 관청인, 관직의 이름이 새겨진 관직인이 대부분이며 이외에 문서의 서식과 임금의 결재를 나타내는 관인과 각종 패와 목제 물품에 불로 달구어 찍는 낙인(烙印) 있다. 각 관청의 인장은 정3품 이상의 당상관이 있는 기관은 당상관이, 그 이하의 관청은 그 기관의 장이 사용하였다.

조선시대 교육기관인 사부학당(四部學堂) 중 서부학당의 관인이다. 서부학당은 서부 여경방(餘慶坊)[현 중구 태평로]에 위치하였다. 사부학당(四部學堂)은 동부학당(東部學堂)·서부학당(西部學堂)·남부학당(南部學堂)·중부학당(中部學堂)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성균관에 입학하기 위해 필요한 초·중등 정도의 교육을 실시하였다. 아울러 이들에 대한 재정적 지원을 호조(戶曹) 산하의 양현고(養賢庫)가 담당하게 하여 교육을 통한 인재 양성에 특별한 관심을 쏟았다.

관인은 나라를 다스리기 위한 중요한 신표(信標)의 하나로 신분이나 용도에 따라 재질이나 크기 등이 《경국대전經國大典》에 성문화되어 엄격히 규정되었다. 관인은 용도에 따라 크게 네 종류로 나눌 수 있다. 그 중 관청의 이름이 새겨진 관청인, 관직의 이름이 새겨진 관직인이 대부분이며 이외에 문서의 서식과 임금의 결재를 나타내는 관인과 각종 패와 목제 물품에 불로 달구어 찍는 낙인(烙印) 있다. 각 관청의 인장은 정3품 이상의 당상관이 있는 기관은 당상관이, 그 이하의 관청은 그 기관의 장이 사용하였다.

조선시대 교육기관인 사부학당(四部學堂) 중 서부학당의 관인이다. 서부학당은 서부 여경방(餘慶坊)[현 중구 태평로]에 위치하였다. 사부학당(四部學堂)은 동부학당(東部學堂)·서부학당(西部學堂)·남부학당(南部學堂)·중부학당(中部學堂)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성균관에 입학하기 위해 필요한 초·중등 정도의 교육을 실시하였다. 아울러 이들에 대한 재정적 지원을 호조(戶曹) 산하의 양현고(養賢庫)가 담당하게 하여 교육을 통한 인재 양성에 특별한 관심을 쏟았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서학지인 서학지인
  • 제작연도: 조선,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조각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