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석제 '미음묵장' 인장 석제 '미음묵장' 인장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서체: 한인전(漢印篆)
사용자: 유척기

인장은 사용자의 신분이나 신용을 나타낸다. 조선왕조의 인장은 국새나 관인 등 국가업무용 인장, 왕과 왕비의 존업성을 상징하던 어보(御寶)를 비롯하여 개인적 용도로 사용하던 사인(私印)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사인은 인장의 예술성을 가장 잘 드러내 준다.

유척기(兪拓基, 1691~1767)는 조선 영조대의 명재상이자 유명한 금석학자로서, 본관은 기계(杞溪), 자는 전보(展甫), 호는 지수재(知守齋), 시호는 문익(文翼)이다. 1714년 증광문과에 급제해 검열이 된 후 삼사를 거쳐 1721년에는 왕세제 책봉주청사(冊封奏請使)의 서장관으로 청(淸)에 다녀왔다. 이듬해 신임사회 때 탄핵을 받고 홍원헌에 유배되었다. 1725년 노론이 집권한 후 대사간으로 등용되어 호조판서 · 우의정 · 영의정 등을 두루 지냈다. 당대의 명필가이자 금석학의 권위자답게 많은 비문에 글씨를 남겼다. 특히 전서를 잘 썼으며, 스스로 새긴 인장은 명나라의 인풍을 따랐다. 그의 묘 이장 때에 수백 방의 인장이 담긴 철함이 발견되었다고 전한다. 조선 말 금석학의 일인자였던 추사 김정희의 외가이기도 한 기계 유씨 가문은 유척기를 비롯해, 전예(篆隸) 서풍의 대가인 기원 유한지(兪漢芝, 1760~?)와 저암 유한준(兪漢雋, 1732~1811) 등 많은 명서가를 배출했다. 저서로는 《지수재집(知守齋集)》이 있다.

"미음묵장"은 유척기의 장서인이다.

서체: 한인전(漢印篆)
사용자: 유척기

인장은 사용자의 신분이나 신용을 나타낸다. 조선왕조의 인장은 국새나 관인 등 국가업무용 인장, 왕과 왕비의 존업성을 상징하던 어보(御寶)를 비롯하여 개인적 용도로 사용하던 사인(私印)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사인은 인장의 예술성을 가장 잘 드러내 준다.

유척기(兪拓基, 1691~1767)는 조선 영조대의 명재상이자 유명한 금석학자로서, 본관은 기계(杞溪), 자는 전보(展甫), 호는 지수재(知守齋), 시호는 문익(文翼)이다. 1714년 증광문과에 급제해 검열이 된 후 삼사를 거쳐 1721년에는 왕세제 책봉주청사(冊封奏請使)의 서장관으로 청(淸)에 다녀왔다. 이듬해 신임사회 때 탄핵을 받고 홍원헌에 유배되었다. 1725년 노론이 집권한 후 대사간으로 등용되어 호조판서 · 우의정 · 영의정 등을 두루 지냈다. 당대의 명필가이자 금석학의 권위자답게 많은 비문에 글씨를 남겼다. 특히 전서를 잘 썼으며, 스스로 새긴 인장은 명나라의 인풍을 따랐다. 그의 묘 이장 때에 수백 방의 인장이 담긴 철함이 발견되었다고 전한다. 조선 말 금석학의 일인자였던 추사 김정희의 외가이기도 한 기계 유씨 가문은 유척기를 비롯해, 전예(篆隸) 서풍의 대가인 기원 유한지(兪漢芝, 1760~?)와 저암 유한준(兪漢雋, 1732~1811) 등 많은 명서가를 배출했다. 저서로는 《지수재집(知守齋集)》이 있다.

"미음묵장"은 유척기의 장서인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석제 '미음묵장' 인장 석제 '미음묵장' 인장
  • 제작연도: 조선,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조각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