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석제 '보소당' 인장 석제 '보소당' 인장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서체: 한인전(漢印篆)
사용자: 헌종

인장은 사용자의 신분이나 신용을 나타낸다. 조선왕조의 인장은 국새나 관인 등 국가업무용 인장, 왕과 왕비의 존업성을 상징하던 어보(御寶)를 비롯하여 개인적 용도로 사용하던 사인(私印)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사인은 인장의 예술성을 가장 잘 드러내 준다.

헌종(憲宗, 재위 1834~1849)은 조선왕실의 인장 예술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인물 중 한명이다. 헌종은 낙선재에 한(漢)대 고인(古印)을 비롯하여 명(明)대 대표적인 문인 전각가 문팽(文影, 1489~1573), 그리고 표암 강세황(姜世晃, 1712~1791), 다산 정약용(丁若鏞, 1762~1836), 추사 김정희(金正喜, 1786~1856), 이재 권돈인(權敦仁, 1783~1859) 등 조선의 명사들이 사용하던 인장 등을 수집하고 감상하였다. 또한 스스로도 많은 개인용 인장을 사용했다. 헌종의 자(字)와 호(號)를 새긴 인장을 비롯하여 낙선재(樂善齋) · 보소당(寶蘇堂) 등 궁궐 전각의 인장들, 김정희 일문과의 인연을 새긴 인장 등이 있다. 이 인장들은 《보소당인존寶蘇堂印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헌종은 자신이 일상적으로 생활하던 낙선재(樂善齋)에 보소당을 마련하고 이를 당호(堂號)로 사용했다. 옹방강(翁方綱, 1733~1818)의 호인 보소재에서 유래했다.

서체: 한인전(漢印篆)
사용자: 헌종

인장은 사용자의 신분이나 신용을 나타낸다. 조선왕조의 인장은 국새나 관인 등 국가업무용 인장, 왕과 왕비의 존업성을 상징하던 어보(御寶)를 비롯하여 개인적 용도로 사용하던 사인(私印)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사인은 인장의 예술성을 가장 잘 드러내 준다.

헌종(憲宗, 재위 1834~1849)은 조선왕실의 인장 예술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인물 중 한명이다. 헌종은 낙선재에 한(漢)대 고인(古印)을 비롯하여 명(明)대 대표적인 문인 전각가 문팽(文影, 1489~1573), 그리고 표암 강세황(姜世晃, 1712~1791), 다산 정약용(丁若鏞, 1762~1836), 추사 김정희(金正喜, 1786~1856), 이재 권돈인(權敦仁, 1783~1859) 등 조선의 명사들이 사용하던 인장 등을 수집하고 감상하였다. 또한 스스로도 많은 개인용 인장을 사용했다. 헌종의 자(字)와 호(號)를 새긴 인장을 비롯하여 낙선재(樂善齋) · 보소당(寶蘇堂) 등 궁궐 전각의 인장들, 김정희 일문과의 인연을 새긴 인장 등이 있다. 이 인장들은 《보소당인존寶蘇堂印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헌종은 자신이 일상적으로 생활하던 낙선재(樂善齋)에 보소당을 마련하고 이를 당호(堂號)로 사용했다. 옹방강(翁方綱, 1733~1818)의 호인 보소재에서 유래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석제 '보소당' 인장 석제 '보소당' 인장
  • 제작연도: 조선,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조각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