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석제 '시비원리몽우희새옹심' 인장 석제 '시비원리몽우희새옹심' 인장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서체: 한인전(漢印篆)
사용자: 미상

인장은 사용자의 신분이나 신용을 나타낸다. 조선왕조의 인장은 국새나 관인 등 국가업무용 인장, 왕과 왕비의 존업성을 상징하던 어보(御寶)를 비롯하여 개인적 용도로 사용하던 사인(私印)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사인은 인장의 예술성을 가장 잘 드러내 준다.

“시비원리몽 우희새옹심”은 ‘옳고 그름은 장자의 꿈과 같이 여기고, 걱정되거나 기쁜 일에는 새옹(塞翁)의 마음을 가지려 한다’라는 뜻이다. 원리는 칠원리(漆園吏)를 지낸 장자(莊子)의 별칭이다. 원리몽(園吏夢)은 장자의 호접몽(胡蝶夢)을, 새옹심(塞翁心)은 새옹지마(塞翁之馬)의 고사를 만한다.

서체: 한인전(漢印篆)
사용자: 미상

인장은 사용자의 신분이나 신용을 나타낸다. 조선왕조의 인장은 국새나 관인 등 국가업무용 인장, 왕과 왕비의 존업성을 상징하던 어보(御寶)를 비롯하여 개인적 용도로 사용하던 사인(私印)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사인은 인장의 예술성을 가장 잘 드러내 준다.

“시비원리몽 우희새옹심”은 ‘옳고 그름은 장자의 꿈과 같이 여기고, 걱정되거나 기쁜 일에는 새옹(塞翁)의 마음을 가지려 한다’라는 뜻이다. 원리는 칠원리(漆園吏)를 지낸 장자(莊子)의 별칭이다. 원리몽(園吏夢)은 장자의 호접몽(胡蝶夢)을, 새옹심(塞翁心)은 새옹지마(塞翁之馬)의 고사를 만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석제 '시비원리몽우희새옹심' 인장 석제 '시비원리몽우희새옹심' 인장
  • 제작연도: 조선,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조각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