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석제 '지담풍월' 인장(石製 止談風月 印章) 석제 '지담풍월' 인장(石製 止談風月 印章)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 말의 문인인 김정희(金正喜, 1786~1856)의 인장이다. ‘지담풍월(止談風月)’은 ‘풍월만을 이야기한다’라는 뜻이다. 자연을 상징하는 청풍과 명월만을 이야기하며 세속의 일은 논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글씨를 양각으로 판 주문(朱文)과 음각으로 판 백문(白文)을 섞어서 새겼다.

조선 말의 문인인 김정희(金正喜, 1786~1856)의 인장이다. ‘지담풍월(止談風月)’은 ‘풍월만을 이야기한다’라는 뜻이다. 자연을 상징하는 청풍과 명월만을 이야기하며 세속의 일은 논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글씨를 양각으로 판 주문(朱文)과 음각으로 판 백문(白文)을 섞어서 새겼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석제 '지담풍월' 인장(石製 止談風月 印章) 석제 '지담풍월' 인장(石製 止談風月 印章)
  • 제작연도: 조선,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조각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