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석제 '치절' 인장(石製 癡絶 印章) 석제 '치절' 인장(石製 癡絶 印章)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 말의 문인인 김정희(金正喜, 1786~1856)의 인장이다. ‘치절(癡絶)’은 '매우 어리석음'을 의미한다. 그림 · 글씨 · 완물(玩物) 등 학문적 · 예술적 분야에 지나치게 심취하여 병적인 상태를 '바보스럽다'고 여겨 이른 말이다. 중국 동진(東晉)의 화가 고개지(顧愷之)가 재절(才絶) · 화절(畵絶) · 치절(癡絶)의 삼절(三絶)로 불린 데서 유래한다.

조선 말의 문인인 김정희(金正喜, 1786~1856)의 인장이다. ‘치절(癡絶)’은 '매우 어리석음'을 의미한다. 그림 · 글씨 · 완물(玩物) 등 학문적 · 예술적 분야에 지나치게 심취하여 병적인 상태를 '바보스럽다'고 여겨 이른 말이다. 중국 동진(東晉)의 화가 고개지(顧愷之)가 재절(才絶) · 화절(畵絶) · 치절(癡絶)의 삼절(三絶)로 불린 데서 유래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석제 '치절' 인장(石製 癡絶 印章) 석제 '치절' 인장(石製 癡絶 印章)
  • 제작연도: 조선,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조각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