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선추 扇錘

작자미상조선후기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박물관

조선시대 사대부들의 부채에 다는 장식으로 선초라고도 부르며, 벼슬이 있는 사람만 사용하였다고 한다. 상아로 만든 사각의 한쪽 면에는 강가의 바위 위에 앉은 매 한 마리를, 다른 면에는 소나무와 호랑이를 새겼다. 밑으로는 연한 녹색의 술이 달려 있는데 이 술을 당기면 선추에서 1.5cm 크기의 도장이 나오게 되어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선추 扇錘
  • 제작자: 작자미상
  • 날짜: 조선후기
  • 출처: 경기도박물관
  • 작품유형: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