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작자미상한국/광복이후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곡물이나 사료 등을 담는 짚으로 된 그릇으로 가마니가 나오기 전에 주
로 사용하였다. 모양은 가마니처럼 생겼으나 짚을 거칠게 쳐서 양끝을
안으로 우겨 넣고 꿰매었다. 섬의 크기는 날의 수로 따지는데 보통 다
섯날섬과 일곱날섬이 많이 쓰이며, 일곱날섬에는 서른말의 곡식을 담을
수 있다. 한 사람이 하루에 일곱장의 섬을 치나 섬은 가마니보다 짚이
많이 들어서 이것을 한장 짜는 짚으로 가마니 석장 정도를 칠 수 있으며
한 장의 무게는 10kg 내외이다. 곡물 외에 숯을 담는 섬을 ‘숯섬’이라고
따로 부른다. 이것은 싸릿가지와 수수깡을 섞어서 짜며 사과궤짝과 비
슷하나 너비가 좁다. 숯을 담은 뒤에는 짚을 우겨넣어 뚜껑으로 삼는다.
섬이라는 말은 현재의 가마니처럼 용량을 헤아리는 단위로 사용되었다.
곧, 한말(재래식의 큰 말)의 열 갑절을 지칭하는 것으로 주로 곡식이나
술과 같은 액체를 다룰 때 썼으며 두 가마가 한 섬이 된다. 섬은 성기고
구조가 약하기 때문에 곡물 따위가 든 것을 운반할 때에는 새끼줄을 가
로 세로로 적당히 얽어매어야 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광복이후
  • 위치: Korea
  • 크기: 가로 87 세로 38 높이 60
  • 작품유형: 산업/생업/농업/저장/섬
  • 재료: 초제/볏짚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