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성덕대왕신종의 명문

미상통일신라 771년

국립경주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

성덕대왕신종에는 두 군데에 글을 새겼다. 한 면(현재 동면)에는 종의 조성 과정을 기록한 ‘명銘(한문 산문 형식의 일종)’을, 그 반대 면(현재 서면)에는 네 글자씩 50줄로 ‘사詞(한문 운문 형식의 일종)’를 새겼다. 명의 제목은 「聖德大王神鍾之銘성덕대왕신종지명」으로 이를 통해 이 종의 이름을 알 수 있다. 명은 신라 경덕왕景德王(재위 742~765년) 이 선대왕인 성덕왕(재위 702~737년)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구리 12만 근으로 큰 종을 만들고자 하였으나 그 뜻을 이루지 못하고 승하昇遐하자 경덕왕의 아들 혜공왕惠恭王(재위 765~780년)이 그 뜻을 이어 즉위 7년만인 대력大曆(중국 당나라 대종代宗의 연호) 6년(771) 신해년辛亥年 12월 14일에 종을 완성하였다는 내용과 종의 제작에 참여한 이들의 관직과 이름을 기록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성덕대왕신종의 명문
  • 제작자: 미상
  • 제작연도: 통일신라 771년
  • 위치: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주시
  • 작품유형: 의식용 악기
  • 권리: Gyeongju National Museum
  • 재료: 높이 366.0cm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