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소래기

작자미상한국/광복이후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독 뚜껑으로 사용하거나 음식물을 담는 옹기로 ‘서래기’, ‘바래기’라고
도 한다. 소래기는 전체적으로 접시와 비슷하게 생긴 둥근 형태의 그릇
으로서 밑바닥이 평평하고 굽이 없으며 접시보다는 좀더 깊은 형태를
띠고 있다. 흙으로 빚어 모양을 만들고 불에 구워낸 것이다. 불에 굽기
전에 잿물을 입힌 오지그릇으로 된 것도 있고, 잿물을 입히지 않고 구운
질그릇으로 된 것도 있다. 잿물을 입히지 않은 경우에는 표면에 윤기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소래기가 사용되기 전에는 서울을 중심으로 중앙에 연꽃봉오리 모양의
꼭지가 달린 장독 뚜껑이 사용되었다. 그러나 뚜껑을 일부러 제작할만한
효용성이 없었기 때문에 소래기를 뚜껑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경상도와
개성 지방에서는 서울의 것보다 깊게 만들어서 채소와 곡물 등을 씻거나
음식 재료를 담아 두는 등 보다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소래기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광복이후
  • 위치: Korea
  • 크기: 지름 25.5
  • 작품유형: 식/음식기/저장운반/소래기
  • 재료: 토제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