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수 수본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관리의 수(綬)에 자수를 놓을 때 사용하던 종이본이다. 수는 관리가 제복이나 조복 차림을 할 때 허리 뒤쪽으로 드리우는 장식이다. 수에 그려진 새의 종류는 2품관 이상이 학, 3품관이 솔개[반조(盤鵰)], 4~6품관이 때까치[연작(練鵲)], 7품관 이하가 비오리[계칙(鸂鷘)]로 신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기름을 먹인 사각형 종이에 구름 사이를 노니는 학 8마리가 4단 2열로 배치되어 그려져 있다. 학의 위쪽에는 여의(如意) 형태의 구름과 '만(卍)'자, 아래쪽에는 '만(卍)'자와 넝쿨로 이어진 연꽃[연화당초문(蓮花唐草紋)]이 띠 형태로 배치되어 있다.

앞면에 '경진츈 운현궁 신낭 관녜의 해가오니'라는 묵서가 있는 것으로 보아 경진년 봄에 운현궁에서 신랑이 관례를 치를 때 사용한 수를 위해 제작된 것임을 알 수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수 수본
  • 제작연도: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피지초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