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시루

작자미상한국/광복이후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떡이나 쌀을 찌는데 쓰는 용구로 김이 통하도록 바닥에는 크고 작은 구
멍이 여러 개 나있다. 시루는 바닥에 있는 구멍을 통하여 증기가 올라와
시루 안에 있는 음식을 찌는 구조로 되어 있다. 시루에 음식을 찔 때에는
재료가 구멍을 통해 흘러 내리지 않도록 시루밑을 깔고 짚으로 만든 덮
개로 위를 덮는다. 운반하기 편하도록 바깥쪽에 손잡이가 붙은 것도 있
다. 시루바닥과 둘레가 일치하는 솥에 물을 붓고 시루를 얹혀 물을 끓이
면 된다. 시루와 솥 사이에 김이 새는 것을 막기 위해 밀가루 등을 반죽
하여 만든 ‘시룻번’을 솥과 시루 둘레에 돌려가며 바른다. 시룻번을 바
를 때 김이 안 새게 잘 발라야 하는데, 여기서 ‘시룻번을 곱게 발라야 예
쁜 딸을 낳는다’라는 말이 나온다. 시루는 크기와 재료, 용도에 따라 다
양하다. 질그릇으로 구운 것이 대부분이나 많은 양의 떡을 할 때 깨지지
않는 놋시루를 쓰기도 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시루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광복이후
  • 위치: Korea
  • 크기: 높이 24 입지름 41.8 바닥지름 29.3
  • 작품유형: 식/취사/조리도구/시루
  • 재료: 토제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