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신미양요 당시의 접전지 갑곶돈대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

강화도가 외적의 침입으로부터 한양을 방어하는 기지로서 역할을 훌륭히 수행한 것은 1866년 프랑스군이 침입한 병인양요와 1871년 미국이 침공해 온 신미양요 때이다. 두 양요 시 관군이 많은 피해를 입었지만 결국 프랑스와 미국 침략군을 물리쳤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신미양요 당시의 접전지 갑곶돈대
  • 출처: 『600년 경기도』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