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쌍송도

19세기 말~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출렁거리는 물과 산을 배경으로 서 있는 두 그루의 붉은 소나무를 그린 그림이다. 경물의 배치 형태와 형식화된 묘사 방식으로 보아 여러 폭으로 구성된 일월오봉도(日月五峰圖) 또는 오봉도(五峰圖) 병풍에서 분리된 한 폭일 가능성이 있다. 현재 프레임이 없는 한 판에 단독 패널상태로 표장되어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쌍송도
  • 제작연도: 19세기 말~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회화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