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아쟁 연주

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아쟁은 7개 또는 8개의 줄을 활로 문지르거나 손가락으로 뜯어 소리 낸다. 개나리 가지로 만든 활을 사용하며 말총으로 만든 활을 사용하기도 한다. 오동나무로 된 앞판과 밤나무로 된 뒤판을 붙여 만든 직육면체 모양의 울림통 위에 안족을 올려놓고 그 위에 명주실을 꼬아 만든 줄을 얹어 만든다. 아쟁에는 7줄의 대아쟁과 8줄의 소아쟁(또는 산조아쟁)이 있으며, 독주나 합주, 반주 등에 두루 쓰인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아쟁 연주
  • 제작자: 국립국악원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