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액주름포(腋注音袍)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조선시대 남성용 포로, 양 겨드랑이 아래에 주름이 잡혀 있는 옷이다. 액추의(腋皺衣), 방첩아(榜褶兒), 액
주름O腋注音P이라고도 한다. 액주름포는 왕을 비롯한 모든 계층에서 입었으며, 임진왜란 이후 착용이 감소
했다. 액주름포는 소매 형태, 길이, 고름의 색상과 크기도 다양하였다. 계절에 따라 홑·겹·누비·솜액주
름포로 만들어 입었다. 형태와 구성이 일정하지 않고 다양한데, 이는 의례복으로 보다는 실용적인 목적으
로 입은 옷임을 알 수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액주름포(腋注音袍)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화장 99 길이 104 품 66
  • 작품유형: 의/의류/의례복/남자수의
  • 재료: 사직/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