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양푼

작자미상한국/광복이후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음식을 담거나 데우는 데 쓰는 그릇이다. 양푼은 다용도로 쓰며 죽을 쑤
어 담거나 곰국을 고아 담기도 하였고, 떡을 반죽하거나 나물을 무칠 때
사용하기도 하였다. 모양새는 반병두리와 같으나 그보다 훨씬 크다. 운
두가 얕고 바닥이 평평하다. 양푼은 귀하고 좋은 그릇이기에 예전에는
웬만한 사대부집에서도 양푼에 금이 가면 그대로 버리지 못하고 놋쇠
로 땜질을 해가며 썼다. 남쪽지방에서는 주발과 같은 자그마한 놋그릇
이 발달한 반면 양푼은 놋대야 등과 더불어 북쪽 산간지방에서 크게 발
달하였다. 조선 후기에 이르러 놋그릇이 서민들에게까지 필수품으로 등
장하면서 주발, 대접 등과 같은 소형기물이 손쉬운 주물기법으로 만들
어졌을 때에도, 양푼은 여전히 우리나라 특유의 금속기법인 방짜기법으
로 만들어졌다. 방짜로 된 양푼은 휘거나 잘 깨지지 않을뿐더러 변색도
잘 안되고 쓸수록 광택이 나는 장점이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양푼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광복이후
  • 위치: Korea
  • 크기: 입지름 36.8 높이 12.5 바닥지름 31
  • 작품유형: 식/음식기/음식/양푼
  • 재료: 금속/동합금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