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어리

작자미상한국/광복이후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병아리를 기르는 우리로 종두리, 달구가리, 가리, 달구어까리, 닭장, 닭집
이라고도 한다. 어리의 형태 및 재질은 지역에 따라 다양하다. 그러나 이
러한 어리의 형태를 크게 바닥을 비워 그대로 땅에 엎어 사용하도록 만
든 것과 통 모양으로 만들어 중간에 문을 내어 짐승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만든 형태로 구분할 수 있다. 여기에서는 타원에 가까운 반구
형으로 밥공기를 엎어놓은 것처럼 위는 둥글고 바닥은 뚫린 형태로 만
든 것으로 그대로 땅바닥에 엎어놓아 짐승이 밖으로 도망가지 못하도록
가두어 키우는 형태이다. 또한 엎어놓았을 때 밑면이 되는 부분은 상부
보다 넓은 형태가 보통이다. 한편 영·호남지방에서는 둥글고 갸름하게
짜기도 하였다. 한편 어리는 일반적으로 대나무나 싸리 등을 재료로 하
여 성글게 결어 만든다. 입구가 있는 형태로 만든 어리의 경우 안에는 두
개의 나무를 끼워 홰를 삼고, 가운데에 사각형의 구멍을 뚫어 입구를 만
들었다. 닭들이 쉽게 오르내리도록 대나무가지를 새끼로 엮어 문 앞에 걸
쳐놓고 층계로 삼기도 하였다. 이런 형태의 어리는 주로 어미닭의 집으로
사용하였는데 행랑채나 헛간 같은 추녀 밑 벽 쪽에 매달아 두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어리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광복이후
  • 위치: Korea
  • 크기: 높이 23 바닥지름 45
  • 작품유형: 산업/생업/축산/양계/어리
  • 재료: 나무/대나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