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얼레

작자미상한국/광복이후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주로 손줄낚시에 이용되는 낚시줄을 감아 놓는 도구이다.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낚시도구인 견지는 낚시줄을 감는 얼레(견지)와 낚시대가 결
합되어 있는 형태로 오래 전부터 견지와 같은 얼레가 사용되었음을 추
측할 수 있다. 예전에는 나무로 만들었으나 근래에 들어 플라스틱으로
만든 얼레가 사용되고 있다. 손줄낚시는 주로 깊은 곳에 사는 물고기
어획하기 위한 것이다. 갈치, 도미, 방어, 광어 등을 주로 잡았으며, 대낚
시에 비해 낚시줄이 길었으므로 낚시줄을 정리하기 위해 낚시모테가 사
용되었다. 특히 몸통부분을 따로 모테, 자세, 얼레, 견지라 불렀는데 낚
시바늘과 낚시바늘을 가라앉히기 위한 발돌이라 불리는 추가 달려 있
다. 설망줄을 감아두는 도구로 2개의 막대에 3개의 가로대를 댄 형태이
다. 줄 끝의 고리에 낚시도래와 핀을 끼울 수 있게 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얼레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광복이후
  • 위치: Korea
  • 크기: 길이 11.5 너비 6.5
  • 작품유형: 산업/생업/어업/어로/낚시도구
  • 재료: 나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