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연적(硯滴)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연적(硯滴)은 벼루에 물을 붓기 위해 물을 담아두는 그릇이다. 수적(水滴)이라고도 한다. 벼루에 먹을 갈아 붓으로 문자를 쓰거나 채연에 물감을 풀어 그림을 그릴 때, 필요한 적당량의 물을 벼루나 채연에 떨어뜨려 주는데 사용되었다. 연적은 두 개의 구멍이 있어 연적 안에 물을
넣고 한쪽 구멍의 공기를 조절하여 다른 쪽의 구멍으로 물이 나오도록 구조화되었다. 재료는 대개 자기를 사용하며 옥, 은, 대나무, 놋쇠로 만들기도 한다. 삼국시대의 유물에서부터 다양한 형태의 연적이 나타나며, 백자연적에는 청화, 동화, 철사로 무늬를 장식하거나 투각, 음양각 등의 기법을 써서 멋을 더하였다. 이러한 연적은 문방구 가운데 가장 예술적이고 다양한 형태를 나타내어 실용적인 용도뿐만 아니라 장식품으로도 애용되었으며, 벼루, 먹 등과 함께 연상에 넣어 보관하기도 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연적(硯滴)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가로 7.1 세로 7.1 높이 3.8
  • 작품유형: 주/생활용품/가전/문방구/연적
  • 재료: 도자기/백자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