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연탄화덕

작자미상한국/광복이후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난로는 석탄이나 연탄 따위를 연료로 하여 덥게 하는 난방구로 쓰임이 화로와 비슷하다. 연탄난로는
가정에서 연탄을 주연료로 쓰게 되면서 널리 퍼졌다. 연탄은 처음에 불을 붙이기는 어렵지만, 열효율
이 높고 연소시간이 길어서 애용되었다. 연탄 난로는 난방과 더불어 취사도 겸하도록 만들어졌다. 원통형 틀과 사각형 바닥은 쇠막대와 너트로 연결되어 있고 바닥면에는 네 개의 바퀴가 달려 있다. 화덕 아래쪽에는 불을 조절하는 장치가 있고 안에는 연탄 두 장이 들어갈 수 있다. 연탄집게는 두 개의 막대를 엇걸어서 만들었는데 연탄을 한 장씩 들 수 있다. 이것은 가정에서 연탄을 집어 넣고 꺼내기 위한 용도로 사용했다. 손잡이는 반원 형태이고 집게 끝은‘ㄱ’자로 꺾여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연탄화덕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광복이후
  • 위치: Korea
  • 크기: 높이 31.5 입지름 21.5 너비 21.5
  • 작품유형: 식/취사/조리도구/화덕
  • 재료: 금속/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