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부지인(英親王府之印) 영친왕부지인(英親王府之印)

1900년경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대한제국 시기 궁내부 소속 친왕부(親王府, 1900-1907)에서 영친왕(英親王)과 관계된 업무를 전담한 영친왕부의 관인이다. 영친왕은 고종과 순헌황귀비 엄씨의 아들인 이은(李垠, 1897-1970)으로 1900년에 영친왕으로 책봉되었다. ‘친왕(親王)’이라는 호칭은 대한제국 성립 후 황제의 나라가 되자 중국의 예를 따라 왕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영친왕부에서는 왕자의 교육과 관련된 업무를 관장하였으며, 1907년 8월 순종이 즉위하고 영친왕이 황태자로 책봉됨에 따라 자연히 폐지되었다.

대한제국 시기 궁내부 소속 친왕부(親王府, 1900-1907)에서 영친왕(英親王)과 관계된 업무를 전담한 영친왕부의 관인이다. 영친왕은 고종과 순헌황귀비 엄씨의 아들인 이은(李垠, 1897-1970)으로 1900년에 영친왕으로 책봉되었다. ‘친왕(親王)’이라는 호칭은 대한제국 성립 후 황제의 나라가 되자 중국의 예를 따라 왕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영친왕부에서는 왕자의 교육과 관련된 업무를 관장하였으며, 1907년 8월 순종이 즉위하고 영친왕이 황태자로 책봉됨에 따라 자연히 폐지되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부지인(英親王府之印) 영친왕부지인(英親王府之印)
  • 제작연도: 1900년경, 1900년경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조각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