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관련 엽서

1930s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영친왕비의 어머니인 이쓰코伊都子가 중국 대련으로 가면서 소식을 전한 엽서이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출발 때에는 일부러 소식을 주셔서 고마웠습니다. 인사드립니다.
시모노세키(下関)에 도착하는 무렵부터 쾌청해졌고, 바로 모지(門司)에 건너가
이 배를 타고 정오 출항. 실로 매우 유쾌한 항해를 하고 있습니다.
새롭게 접대도 좋고 7600여 톤이므로 이대로
외국에 가 버리고 싶을 정도. 겨우 이틀로는 어딘가 부족한 느낌입니다.
호수 같은 바다. 아침에 잠깐 짙은 안개가 끼었지만
곧 개고 또 다시 쾌청, 참으로 상쾌한 기분.
내일 23일 아침에 대련(大連)에 도착합니다.
선객(船客)도 꽤 있어서 식당도 번잡합니다.
우선 인사드리고, 또 차례로 말씀드리지요.
이왕(李王) 양(両) 전하께     
어머니로부터
22일 저녁, 오료쿠마루(鴨綠丸)에서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관련 엽서
  • 제작연도: 1930s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기타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