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길상문직금단 전행웃치마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왕비 · 왕세자빈 · 왕세손빈, 대한제국 황후와 황태자비가 적의(翟衣)나 원삼(圓衫) 등의 예복 차림을 할 때 대란치마 위에 갖추어 입는 세 가닥 치마이다. 앞의 1자락과 뒤의 2자락을 따로 만들어 하나의 허리말기에 이어붙인 형태이다. 앞의 1자락은 직물 3폭을 붙여 만들고, 뒤의 2자락은 각각 2폭을 붙여 만들며 뒷자락이 앞자락보다 길다. 다섯 개의 호로병이 원형으로 구성된 사이에 금어(金魚) · 방승(方勝) · 산호(珊瑚) · 서보(書寶) 등의 팔보무늬가 배치되어 있는 오호로문단(五葫蘆紋緞)으로 만들어졌다. 스란단은 "수(壽)" · "남(男)" · 영지 · 모란 등의 무늬를 편금사로 시문한 직금단(織金緞)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길상문직금단 전행웃치마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