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다리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여성들이 머리숱을 풍성하게 보이도록 하기 위해 사용한 가발이다. 이 유물은 가체를 길게 땋고 끝에 자주색 명주로 된 댕기를 달았다. 가체의 시작점은 접착제를 사용하여 뭉치게 한 뒤, 홍색단으로 한 번 둘러싸고 그 위를 진한 감색 명주로 한 번 더 감아 고정시켰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다리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