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당의(英親王妃唐衣)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복숭아, 석류, 불수감 무늬를 넣은 옥색 단(緞)으로 지은 영친왕비의 겹당의이다. 당의는 궁중에서 여성들이 평상시에 소례복(小禮服)으로 입는 옷이다. 양반층 이상의 여성들이 소례복으로 입기도 했다. 저고리에 비해 옷자락의 길이가 길고 양 옆이 트여 있다. 소매가 좁고 그 끝에 거들지가 달렸다. 왕실 여성들은 당의에 보(補)를 달고 금박(金箔)을 입혔다. 화관(花冠)이나 족두리, 대란치마나 스란치마, 혜()와 함께 착용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당의(英親王妃唐衣)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