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당혜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신목이 없는 형태의 신으로 왕실을 포함한 양반층 이상의 남녀가 평상시에 착용하였으나 말기에는 주로 여성들의 신발 명칭으로 사용되었다. 이 당혜의 외피는 홍색 모란문 직금단(織金緞)이고, 회장(回粧)은 진옥색과 연두색 명주이다. 신바닥과 신울이 이어지는 창(昌)에 백색 안료가 칠해져있고, 안창은 압축한 풀솜이 깔려있다. 신바닥은 가죽이며, 바닥의 앞과 뒤에 박음질이 한 번 더 되어있다. 신바닥에 "궁"자가 묵서되어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당혜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