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도금두잠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비녀는 수식품(首飾品)의 일종으로 ‘계(笄)’, ‘잠(簪)’, ‘채(釵)’ 등으로 불린다. 쪽진 머리나 관(冠) 등 머리 형태를 고정하거나 장식하기 위해 꽂는 도구이다. 왕실 여성들은 계절에 맞추어 다양한 형태의 비녀로 치장하였다. 봄에는 모란잠(牡丹簪), 봄 · 가을에는 매죽잠(梅竹簪), 여름에는 민옥잠(珉玉簪), 겨울에는 용잠(龍簪)을 주로 사용하였다. 예복용으로는 봉잠(鳳簪)을 주로 사용했다. 비녀는 대개 가로방향으로 꽂지만, 적의(翟衣)를 입을 때 쓰는 대수(大首)에는 세로 방향으로 선잠[입잠(立簪)]을 꽂기도 한다.

오두잠이란 대수[적의]머리나 큰머리[원삼], 어여머리 등의 가체를 고정시키는 보조비녀를 말한다. 반구형 비녀머리의 한쪽은 뚜렷하게 턱이 져 있다. 비녀머리에는 모란을 양각하였는데 만개한 모란과 봉우리 모란, 그리고 잎이 비녀머리에 가득 어우러져 있다. 몸체는 은으로 만들고 전체를 금도금 하였다. 두 점이 한 쌍(雙)으로 사용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도금두잠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