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도류불수문사 부금 두 벌 당의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궁중에서 평상시에 소례복(小禮服)으로 입는 옷이다. 당의라는 이름은 당(唐)의 풍속이 명(明)을 거쳐 전래된 데에서 유래했다. 신분에 따라 명칭을 달리하여 '당고의', '당의복', '당저고리'는 왕비와 왕세자빈이 착용하는 당의의 존칭으로 사용했고, '당의'는 반가 부인들의 옷을 지칭하는 명칭으로 사용하였다. 저고리에 비해 옷자락의 길이가 길고 양 옆이 트여 있다. 소매가 좁고 그 끝에 거들지가 달렸다. 왕실 여성들은 당의에 보(補)를 달고 금박(金箔)을 입혔다. 깃에는 "수(壽)"와 "복(福)" 두 글자를 부금하였고, 양어깨 부분과 앞 · 뒷길의 하단에는 석류 · 복숭아 · 모란 · 연꽃과 "백복다남(百福多男)"의 글자를 부금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도류불수문사 부금 두 벌 당의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