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마리사기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댕기의 일종이다. 수사지(首沙只)는 '마리사기'의 표기로 수(首)는 '머리'의 훈독 표기이며, 사지(沙只)는 '사기'의 음독 표기이다. 이 수사지는 자색문단에 연밥무늬가 일정 간격으로 금박되어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마리사기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