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명주 가슴가리개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가슴에 두르는 속옷이다. 양쪽 끝에 달린 끈으로 묶어 고정한다. 조선 초기에는 여자 저고리의 길이가 길어 가슴가리개가 필요하지 않았으나, 조선 후기에 저고리가 짧아지면서 별도의 속옷을 필요로 함에 따라 착용하게 되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명주 가슴가리개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