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별문단 부금 남대란치마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동절기용의 대란치마이다. 겉감은 원수문, 편복(蝙蝠) · 표주박이 시문된 문단(紋緞) 4폭 반을 사용하였고 안감에는 명주로 한 겹치마이다. 윗 스란단에는 "수(壽)" · "복(富)" · "남(男)" · "다(多)"의 문자 무늬와 석류 · 불로초 · 연꽃 등의 무늬를, 아래 스란단에는 "수(壽)" · "복(富)" · 매화 · 방장무늬를 부금하였다. 조선 왕실과 대한제국 황실 여성이 적의(翟衣)나 원삼(圓衫) 등의 예복 차림을 할 때 하의(下衣)로 갖추어 입는 치마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별문단 부금 남대란치마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