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별문숙고사 남치마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하절기용 홑치마로 저고리와 함께 갖추어 입는 하의이다. 여러 폭의 직물을 이어 주름을 잡아 허리말기에 이어붙인 형태이다. 허리말기 양쪽 끝에 달린 끈으로 묶어 흘러내리지 않게 고정한다. 왕실을 포함한 양반층 이상은 길이가 긴 치마를, 서민층은 짧은 치마를 입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별문숙고사 남치마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