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봉첩지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내외명부(內外命婦) 여인들이 쪽머리 가리마에 얹어 치장하던 수식(首飾)이다. 황후는 도금 용첩지, 왕비는 도금 봉첩지를 착용했다. 첩지는 동체만으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검정색 천으로 싼 받침대에 부착하여 사용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봉첩지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