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운보문 비녀상자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비녀나 노리개 같은 영친왕비의 장신구를 보관했던 상자이다. 얇은 나무판으로 상자를 만들고 종이와 비단을 발라 장식하였다. 상자 안에는 장신구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비녀걸이대나 솜을 넣어 만든 베개나 방석을 넣기도 하였다. 또한 상자 뚜껑 안쪽에 먹으로 번호나 내용물을 적어 넣어 용도를 구별하였다.

영친왕비의 비취 비녀[翡翠草籠梅鳥簪]를 보관하던 상자이다. 표면에 남색 운보문주(雲寶紋紬)를 발랐다. 뚜껑의 가장자리는 자주색 운보문 비단으로 선을 두르고, 뚜껑은 오색다회 고리에 상아로 된 메뚜기를 달아 전면에 고정하도록 만들었다. 내면과 바닥에는 홍색 종이를 발랐다. 안에는 비녀를 끼워서 보관할 수 있도록 얇은 나무판에 구멍과 홈을 내고 홍색 종이를 발라 만든 비녀걸이대가 마련되어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운보문 비녀상자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