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운보문 비녀상자 영친왕비 운보문 비녀상자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영친왕비의 후봉잠 2개를 넣도록 설계된 상자이다. 표면에 붉은색 운보문주를 바르고 뚜껑의 가장자리는 노란색 바탕에 수놓인 화조장화단(花鳥粧花緞)으로 선을 둘렀다. 뚜껑 양끝과 전면의 두 곳에 오색다회로 된 고리를 달고 뚜껑의 고리 끝에 상아로 된 메뚜기를 달아 전면의 고리에 끼워 고정시키도록 만들었다. "큰마리 후봉잠"이라 쓰여진 종이가 있다. 내부에는 비비녀받침대와 홍색단에 솜을 넣어 만든 받침 3개가 있다.

영친왕비의 후봉잠 2개를 넣도록 설계된 상자이다. 표면에 붉은색 운보문주를 바르고 뚜껑의 가장자리는 노란색 바탕에 수놓인 화조장화단(花鳥粧花緞)으로 선을 둘렀다. 뚜껑 양끝과 전면의 두 곳에 오색다회로 된 고리를 달고 뚜껑의 고리 끝에 상아로 된 메뚜기를 달아 전면의 고리에 끼워 고정시키도록 만들었다. "큰마리 후봉잠"이라 쓰여진 종이가 있다. 내부에는 비비녀받침대와 홍색단에 솜을 넣어 만든 받침 3개가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운보문 비녀상자 영친왕비 운보문 비녀상자
  • 제작연도: 20세기 초,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장신구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