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진주동곳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꽂이는 비녀와 형태는 비슷하나 장식 부분이 비교적 크고 길이는 짧은 편이다. 머리에 꽂아 장식하는 용도이지만 귀이개 · 빗치개 등의 실용성을 겸한 것도 있다.

가체의 앞꽂이로 사용된 것으로 꽂이머리는 반구상으로 만들고 위로부터 연판문, 당초문, 거치문을 음각하고, 그 위의 동서남북 4개소와 비녀머리 끝에 진주를 배치하고 진주는 매화문 장식의 작은 못으로 고정시켰다. 굵은 꽂이가 2개 달려있다. 전체적으로 금도금을 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진주동곳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